아트세닉은 제주도 제주시
원도심에 위치한 복합문화예술공간입니다.
2014년 8월에 활동을 시작하여, 커뮤니티활성화를
위한 기획을 중심으로 공연, 워크샵, 포럼, 파티, 등의
프로그램을 통한 소통의 기회를 마련하고 있습니다.
Artscenic was founded in August 2014,
as a as a cultural art space in downtown Jeju city.
We provide opportunities for creative communication
through diverse performance projects, workshops,
forums, parties and community activation.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관덕로6길 16 지하 아트세닉
ART SCENIC BASEMENT, GWANDUKRO 6 GIL 16
JEJU CITY, JEJU SPECIAL GOVERNING PROVINCE

+82[0]64-755-8415
artscenic@naver.com

20170611 꽃길_flower road

by 박성민, 손민지

우리는 이상적 삶, 이상적 세상이 어떤 모습인지 아무런 단속 없이 자유롭게 꿈꿀 수 없다. 영상, 설치와 퍼포먼스로 이루어진 이 작품은 사회가 지시하는 뚜렷한 방향 속에 동화, 속박되는 동시에 그에 저항하는 개인의 모습을 묘사한다.

더 나은 삶을 바라는 열망 속에서 유토피아는 단연 완벽한 곳이며, 이는 사람들이 완전무결함을 추구한다는 사실을 암시한다. 이러한 유토피아가 가진 분명한 방향성은 누군가에겐 속박감을 느끼게 만들기도 한다. 완벽한 사회란 어떤 곳이며, 왜 그것을 꿈꿔야 하는가? 꽤 지엽적이고, 염세적인 태도로 보일 수도 있겠지만, 이것은더 나은 것만을 위해 경쟁하기를 강요받아 생긴 염증으로, 현 사회 현실의 한 부분을 함축한다.

*Project title : Flower road
*Cast: Seongmin Park (planner, director), Minji Son (planner, performer)
*Project performance date : 11th June 7PM, Chilseongro Shopping Street 

We can’t make a dream about the ideal life and the ideal world in a free way without interference. This work combines video, installation and performance to describe the individual that it is bound and constricted by society to live in a certain direction, often against his will. The concept of utopia stems from the desire to make a better life and it hints that people seek perfection. However, sometimes the dream of utopia binds people in a definite and restrictive direction. What is a perfect society and why should we should dream of it? Maybe it sounds pessimistic, but it is already part of present society that people are forced to compete for something “better”.